본문 바로가기

[파이낸셜뉴스]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훈풍..행동주의펀드 목소리 커진다

작성일 2024.03.20  /  조회수 400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훈풍..행동주의펀드 목소리 커진다

 

2024.3.20

 

[파이낸셜뉴스] 강구귀 기자

 

기사내용 요약

 

정부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내세우면서 행동주의펀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업가치를 제고해 증시를 끌어올리겠다는 정부의 계획과 주주환원을 원하는 행동주의펀드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영향이다. ■행동주의 펀드에 대한 달라진 분위기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태광산업은 지난 12일 이사회에서 2대주주(지분율 5.97%)인 트러스톤자산운용의 주주제안을 주주총회 안건으로 모두 수용했다. 2021년 트러스톤자산운용이 태광산업을 상대로 주주행동에 나선 후 양측이 각을 세워온 것을 고려하면 분위기가 사뭇 달라진 셈이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태광산업에 대한 감사 선임에 실패한 바 있다. 태광산업은 2023년 10월 ESG경영을 선포, 이사회 중심 경영을 목표로 설정하면서 달라졌다. 트러스톤자산운용도 “태광산업 이사회가 2대 주주의 주주제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한 점을 매우 높이 평가하며 향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함께 고민하고 해법을 찾아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기사를 보시려면 아래 URL주소를 클릭해 주세요.

 

https://www.fnnews.com/news/202403150324215740

이전 글

[한국경제] 20년 공격에도 끄덕없던 '은둔의 기업'…최근 돌변한 까닭은

다음 글

[한국경제] '저평가주에 가치투자' 국민연금, 베어링·우리·트러스톤 운용 선정


CLOSE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