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이낸셜뉴스] 철옹성 뚫은 주주행동주의…기업들 긴장감 커졌다

작성일 2024.04.01  /  조회수 351

철옹성 뚫은 주주행동주의…기업들 긴장감 커졌다

 

2024.4.1

 

[파이낸셜뉴스] 이주미 기자

 

기사내용 요약

 

올해 정기 주주총회 시즌이 마무리 된 가운데 주주행동주의가 큰 성공을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행동주의펀드들이 철옹성 같은 기업 이사회를 뚫었을 뿐 아니라 사측도 적극적으로 주주제안을 받아들이면서 행동주의 열풍이 더욱 강력해졌다는 진단이다. 기업들의 긴장감도 높아지면서 주주환원 정책이 확대될 가능성도 커졌다.  

 

올해 주총에서는 사측이 주주제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주주가치 제고에 나서는 사례도 잇따랐다. 행동주의펀드 트러스톤자산운용의 주주제안을 받아들인 태광산업이 대표적이다. 지난 29일 열린 주총에서 태광산업은 트러스톤이 추천한 3명의 사내외 이사 후보를 모두 선임했다. 김우진 서울대 교수와 안효성 회계법인 세종 상무가 사외이사로, 정안식 영업본부장을 사내이사로 각각 입성했다. 태광산업이 주주제안을 통해 이사를 선임한 것은 지난 2007년 장하성 펀드 이후 17년 만이다.

 

기사를 보시려면 아래 URL주소를 클릭해 주세요.

 

https://www.fnnews.com/news/202403311112176805

이전 글

[매일경제] 票대결보다 경영진 물밑 대화 행동주의 트러스톤 성과 눈길

다음 글

[한국경제] 20년 공격에도 끄덕없던 '은둔의 기업'…최근 돌변한 까닭은


CLOSE
CLOSE MENU